공지사항

휘림한방병원의 공지사항을 알려드립니다.  

공지사항

휘림이 공지사항을 알려드립니다.

[한방칼럼] 암 환자의 한약 복용에 대한 오해와 진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휘림한방병원 댓글 0건 조회 198회 작성일 21-06-16 12:32

본문

암 치료에 적용되는 수술과 항암치료, 방사선치료와 같은 표준암치료를 진행하면서
그 과정에서 동반되는 부작용이나 면역력 및 체력 저하를 절감시켜
환자의 삶의 질 상승을 도모하는 통합면역암치료를
적극적으로 병행하는 환자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.

한방면역암치료는 암 환자의 치료에 있어서 유효성이 상당 부분 확보되어 있지만
유독 한약 복용을 거부하는 환자를 종종 접한다. 이러한 사람들의 경우에는
대부분 ‘암 환자는 한약 복용을 멀리해야 한다.’, ‘한약이 암을 더 빨리 자라게 한다.’
등과 같은 풍문들을 마치 과학적인 사실인 것 마냥 맹신하면서
한약에 대해 막연한 두려움을 가지는 것이다.

하지만 최소 5천여 가지의 종류를 가진 한약재는
적어도 수백 년 이상 임상에서 사용되어 왔다.
실제로 1세대 항암제인 탁솔(Taxol)은 탈모의 부작용은 있지만
주목나무에서 추출한 한약 성분을 사용해 오랜 시간
유방암, 위암, 폐암의 치료제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.
더불어 홍삼, 산삼, 인삼 속 미립자 Rg2, Rg3, 컴파운드 케이(Compound K)는
면역력을 상승시키고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
이미 세계적 저널에 수천 편의 논문에서 실려 있어 쉽게 확인할 수 있다.

일본의 경우, 92.4%의 의사가 한약을 처방하고 있으며 이중 73.5%의 의사가
암 환자에게 한약을 처방한다고 보고되고 있다.
암 환자에게 한약이 처방되는 것은 항암치료와 방사선치료의 부작용 완화,
삶의 질 향상 및 면역체계 재건 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
한약에 대한 암 환자의 부작용은 적다고 말한다.

실제로 수술, 항암치료, 방사선치료 등 표준암치료를 받는 과정 중이나 직후에
상당 기간 동안 환자들이 구토와 오심, 소화장애, 통증, 식욕 감소,
체중 감소 등의 고통을 겪어 장기적인 후유증으로 변질되기도 한다.
그만큼 치료에 있어 암, 그 자체뿐만 아니라 치료 과정에서 동반하는 부작용을 개선하고
면역력을 증진시켜 통증 조절 및 기력 강화에 따라 암 환자의 삶의 질을
높일 수 있다는 것이 점차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.

이에 암 환자에게 있어 한약이 미치는 효과에 대한 연구는 이미 활성화되고 있으며,
한약 외에도 침구치료, 면역 약제, 복부온열요법 등의 한방면역암치료를 병행하는 것은
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암 치료의 현재 모습이다.

따라서 국내에서도 유효성을 바탕으로 한 암 환자의 한약 복용에 대해
긍정적인 이해와 인식 개선이 필요하며, 단순히 암 환자에게 한약이 좋다, 나쁘다는
단편적인 시선으로 단정 짓는 흑백논리에 빠져서는 안 될 것이다.
그렇지만 아무리 좋다고 하는 것도 몸속에서 소화할 수 있는 양은
한정되어 있으므로 의료진과 상의 후 결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겠다.


방선휘/휘림한방병원 병원장


[출처: 부산일보] http://www.busan.com/view/busan/view.php?code=2021061610473359891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